우리나라 초·중·고등학생 4명 중 1명은 과체중 또는 비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문화

우리나라 초·중·고등학생 4명 중 1명은 과체중 또는 비만

우리나라 초··고등학생의 과체중 및 비만 비율은 매년 1%p 수준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4명 중 1명 이상은 과체중 또는 비만에 해당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용인시병·재선)이 국회입법조사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우리나라 초··고등학생의 과체중 및 비만 비율 현황은 2015년 21.8%, 2016년 22.9%, 2017년 23.9%, 2018년 25%, 2019년 25.8%이다특히 과체중은 최근 5년간 0.8% 증가한 반면비만은 3.2%가 증가하여 비만 문제가 더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은 정상인에 비해 당뇨와 고혈압 등 질병발생 위험을 증가시키고각종 암을 유발하며 사망위험을 증가시킨다. WHO는 비만을 질병으로 분류하여 총 8종의 암(대장암자궁내막암난소암전립선암신장암유방암간암담낭암)을 유발하는 주요 요인으로 제시하기도 하였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8년 7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국가 비만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지만아직 비만특히 10대 비만 문제에 대한 관심과 정책은 부족한 실정이다.
 
반면미국은 건강한 식품의 접근성을 높이고 건강한 생활 습관을 형성하도록 교육하고 지원하기 위해 국가 또는 주 단위에서 법률 등을 시행하고 있으며미국 농무부(USDA)에서는 미국인들을 위한 식생활 가이드라인을 제정하여 배포하였고 2010년에는 공립학교 급식법안을 제정하기도 하였다.
 
또한 프랑스는 아동·청소년 비만 문제를 주요 과제로 포함하고 있는 국가영양건강정책을 시행하고 있으며국가영양정책에서는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영양섭취신체활동질병 분야에 총 30가지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비만예방 시책을 도입하기도 하였다.
 
정춘숙 의원은 비만은 질병이며특히 10대 비만 문제에 사회적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이제 정부가 나서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필요하다면 보건복지부 중심의 컨트롤 타워를 만들어 교육부와 함께 적극적으로 10대 비만 문제에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캡처.PN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