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국감에서 온종일 작심 발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국감에서 온종일 작심 발언

사진  대검찰청, 법무부 홈페이지 참고.PNG

사진출처 :  좌 윤석열 검찰총자  (대검찰청)  / 우 추미애 법무부 장관 (법무부)

 

(국민문화신문) 유석윤 기자=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 22일 진행된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위원들의 질문을 답하면서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추미애 장관의 수사지휘를 어떻게 생각하느냐 묻자 중형의 선고가 예상되는 사람의 말을 듣고 검찰 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하고 또 검찰을 공격하는 것은 정말 비상식적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윤 총장은 검찰 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말도 했다.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면 좌천된다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의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는 과거에 저 자신도 경험해본 적이 있고, 검찰 안팎에서 다 아는 이야기 라고 답했다조 의원이 “시인하는 거냐"라고 묻자 "그렇다"라고 답했다.

 

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당신들 부하 아니다’ ‘국민과 논쟁을 해볼 것이라는 식으로 푸는 것은 정치행위라며 옷 벗으시고 정당에 들어오셔서 정치적으로 논쟁을 해야 한다"라고 윤 총장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 부하라면 총장을 둘 필요가 없다"라며 “대검 조직이라는 것은 총장을 보좌하기 위한 참모 조직인데, 이렇게 예산을 들여서 국민의 세금을 운영할 필요가 없다"라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페이스북에서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장관의 지휘감독을 받는공무원입니다."라고 했다. 또한 페이스북에서 지휘 감독자인 장관으로서 작금의 사태에 대하여 국민께 참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그리고 야당과 언론은 '사기꾼의 편지 한 통으로 장관이 검찰 총장에 대한 지휘권을 발동했다'라고 맹목적 비난을 하기 전에 국민을 기만한 대검을 먼저 저격해야 합니다중상모략’ 이라고 검찰총장은 화부터 내기 전에 알았던 몰랐던 지휘관으로서 성찰과 사과를 먼저 말했어야 합니다유감입니다.”라고 했다.

 

 

 

오는 26일 국정감사장에 서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 총장을 향해 높은 수위의 발언을 쏟아낼 가능성도 높게 판단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