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창고 자동화 관련 출원 최근 5년간 연평균 10.7% 증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문화

물류창고 자동화 관련 출원 최근 5년간 연평균 10.7% 증가


스마트 물류창고 특허출원 급증. 사진자료 특허청 (2).GIF

스마트 물류창고 특허출원 급증. 사진자료 : 특허청

 

(국민문화신문) 유석윤 기자=코로나19 영향으로 언택트, 비대면 문화가 확산되며 물류산업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물류산업은 스마트화를 통해 급변하는 시장 수요 대응에 나서고 있다. 물류 입고, 보관 및 출고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자동화하는 ‘스마트 물류창고’ 관련 특허출원이 활기를 띠고 있다.


특허청(청장 김용래)에 따르면, 물류창고 자동화 관련 출원은 ‘15년 44건에서 ’19년 66건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10.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붙임 1]

특히 내국인 출원은 ‘15년 24건에서 ’19년 52건으로 연평균 21.3% 증가하여 전체 출원 증가율(10.7%)을 크게 상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기술별로 살펴보면(‘15~’19)

▲물품을 선반에 입고 및 출고하기 위해 이동시키는 입출고 관련 기술이 121건으로 전체의 44%를 차지했고 ▲물품이 적재되어 보관되는 선반/랙 관련 기술이 71건(26%) ▲물품을 선반에 수납 및 인출하기 위한 피킹(picking) 관련 기술이 55건(20%) ▲물품 정보를 자동으로 저장 및 관리하는 재고관리 관련 기술이 24건(8%) 순으로 나타났다.

물류창고 자동화의 핵심기술인 피킹 및 입출고 관련 기술은 내·외국인 모두 관심을 가지는 분야로 총 176건(내국인 83건, 외국인 93건)으로 64%를 차지하였고,

물품이 보관되는 선반/랙 관련 기술은 외국인의 경우 5건(2%)을 출원한데 반하여 내국인은 66건(24%)을 출원하여 내국인이 관심을 가지는 분야로 분석됐다. [붙임 2]

출원인별로 살펴보면(‘15~’19)

최근 5년간 내국인이 163건(59%), 외국인이 113건(41%)을 출원하여 물류창고 자동화 기술은 내국인 못지않게 외국인 출원도 활발한 분야로 확인됐다.

내국인 출원의 경우 중소기업이 83건으로 30%를 차지했고, 개인 54건(19%), 대학 및 연구소 16건(6%), 대기업 10건(4%) 순으로, 국내 물류산업의 특성상 중소기업과 개인의 비중이 높게 조사되었다. [붙임 3]

특허청 유준 운송기계심사과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택배 대란으로 물류의 효율적 관리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고, 정부도 디지털 뉴딜의 하나로 빅데이터, 인공지능 및 로봇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물류창고에 대한 인증 및 지원을 강화하고 있으므로, 물류창고의 자동화에 대한 특허출원이 더욱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물류업계는 전반적으로 급 성장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 두기 가 진행되면서 수요가 더욱 급증하고 있다. 물류센터에서 물건이 들어오면 물건을 확인하고 분배하는 입고, 그리고 물건을 선반 랙에 진열하는 업무 진열, 그리고 물건을 출고해야 하는 출고 업무가 있는데, 이러한 업무의 전 과정을 자동화하는  시스템을  '스마트 물류창고'라고 하는데 앞으로 이러한 업무가 잘 진행되어, 간편하고, 손쉽고, 정확하고, 신속한 업무가 진행되기를 기대해본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