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랩, 사회적 소외감과 인종차별에 분노한 한 남자의 복수극 ‘여의야화’ 출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시·문학

북랩, 사회적 소외감과 인종차별에 분노한 한 남자의 복수극 ‘여의야화’ 출간

정치와 금융의 중심지, 여의도의 모던 바에서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네 사람의 노래

 

 

 

캡처111.GIF

 

여의야화(汝矣夜話), 김혜로 지음, 384쪽. 자료제공: 북랩


북랩은 여의도의 ‘레온’이라는 가상의 모던 바를 배경으로 인간이 지닌 세속적 욕망과 종교적 신앙 속에 숨겨진 사회의 명암에 대해 다룬 장편 소설 ‘여의야화(汝矣夜話)’를 펴냈다.

대한민국 정치와 금융의 중심지 여의도, 한강에 비친 그 섬의 야경을 장식하는 또 하나의 은밀한 세계인 국회의사당 거리의 모던 바(Bar) 레온은 색다른 매력을 지닌 한 여인을 바텐더로 영입한 이후 개업 이래 사상 최대의 호황기를 맞이하게 된다.

그러던 중, 하루는 이 가게에 한 남자가 방문한다. 이주한 조선족이었던 그는 예전에 레온에서 일했던 직원이었고 술을 주문하려 했지만, 뜻밖의 홀대와 인종차별적 언사를 듣고 비루한 꼴로 가게에서 쫓겨나면서 깊은 앙심을 품게 된다. 가게는 예전보다 훨씬 나아진 사정으로 직원 하나를 더 충원하려 하고, 이에 신학대를 휴학한 어떤 남자가 가게의 문을 두드리게 된다. 이후 작품 속의 주인공은 자신의 본심을 숨긴 채 은밀하고도 치밀하게 자신의 복수를 계획하고 실행한다.

이 책은 20세기 미국 문학을 대표하는 소설,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를 연상시키는 부분이 많다. 어둠 속에 있지만, 자신이 빛을 찾고 있다고 믿는 주인공들의 꿈 실현과 그 붕괴를 흡입력 있는 문장과 빠른 사건 전개로 표현하고 있다. 1920년대 재즈 시대의 광란과 영광을 ‘위대한 개츠비’가 담았다면, 이 소설에서 주인공들이 부르는 아름다운 노랫말은 역설적으로 현시대의 모순과 비극을 나타낸다.

저자는 “이 작품은 한국으로 이주한 조선족 출신의 주인공이 주변 환경으로부터 차별과 멸시를 받게 되면서 조금씩 흑화하는 과정을 다룬 피카레스크 및 디아스포라 문학이며 같은 민족적, 언어적인 공동체 안에서 제각기 다른 인물들의 가치관과 세계관, 그에 따른 우리 사회의 차별과 갈등 문제를 집중적으로 조명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저자 김혜로는 전북 전주 출신으로 아프리카 모험 소설, ‘알파 베스티어리’을 발표하며 소설가로 데뷔했다. 이립(而立)의 나이에 고향 생활을 청산해 서울로 상경해 영등포에 정착했고, 여의도의 어느 모던 바를 알게 되며 일을 시작했다. 참신한 안주를 개발하고 론칭해 능력을 인정받았던 저자는 그곳에서 보고, 듣고 경험한 것을 토대로 ‘여의야화’를 집필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