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준, LG배 결승2국 반격 성공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종합뉴스

신민준, LG배 결승2국 반격 성공

 

 

 

캡처22.GIF

 

사진 ()신민준 9. ()커제 9 . 사진출처 : 한국기원

 

메이저 세계대회 첫 우승에 도전하는 신민준 9단이 LG배 결승2국에서 커제 9단을 꺾고 반격에 성공했다.

3일 한국기원과 중국기원에서 온라인으로 벌어진 제25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3번기 2국에서 신민준 9단이 커제 9단에게 198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1국 패배를 설욕했다.

결승3번기 최종국은 4일 오전 9시 30분부터 같은 장소에서 속개된다. 결승2국 초반부터 두텁게 국면을 짠 신민준 9단은 중반 이후 중앙 흑 대마를 공격하면서 이득을 취해 집으로 앞서갔다.

 

우상변 잇는 수(백166)로 패맛을 노리며 승기를 잡은 신민준 9단은 이후 안전하게 마무리하며 결국 커제 9단의 항서를 받아냈다.


결승2국 승리로 신민준 9단은 커제 9단과의 상대전적을 3승 5패로 좁혔다.

국후 인터뷰에서 신민준 9단은 “타개에 능하고 집에 민감한 커제 9단은 상대를 어렵게 만드는 스타일이지만 오늘은 컨디션이 좋아 승리할 수 있었다”면서 “커제를 이기고 세계대회에서 우승하는 것이 기적이라고 생각했지만 기적을 한 번 만들어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주)LG가 후원하는 제25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의 우승상금은 3억원, 준우승상금은 1억원이다. 

 

그동안 LG배에서는 주최국 한국이 10회 우승컵을 거머쥐었고, 중국이 11회, 일본이 2회, 대만이 1회 정상을 밟았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