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별곡: 민화, 경기를 노래하다》 전시기간 1개월 연장한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별곡: 민화, 경기를 노래하다》 전시기간 1개월 연장한다

경기도박물관 특별전 전시 기간, 당초 ‘2월 14일까지’에서 ‘3월 14일까지’로 1개월 연장

경기도 박물관.jpg

경기도박물관 전시장 모습. 사진 제공: 경기문화재단


(용인=국민문화신문) 정예원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박물관(관장 김성환)은 《경기별곡: 민화, 경기를 노래하다》의 전시 기간을 오는 3월 14일까지 1개월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 전시는 경기도박물관의 전시실 개선(리뉴얼) 완료 이후 재개관 기념 특별전으로 2020년 8월 4일 개막하여 2021년 2월 14일 폐막 예정이었다.

 

이 전시에는 경기도에 사는 민화 작가 30명과 참신한 작품성을 지닌 미디어아트 및 설치 작가 4명 등 모두 34명의 작가가 참여하여 46점의 작품을 전시 중이다. 전시는 ‘제1부: 경기 문화유산을 품다’, ‘제2부: 경기 역사 인물을 그리다’, ‘제3부: 정조와 책가도’, ‘제4부: 역사의 장면을 담다’ 등 네 부분으로 구성되었다.

 

경기도박물관 사진 2.jpg

이경미의 <여주, 소망을 쌓다> 와 권선경의 <세월이 가도>. 사진 제공: 경기문화재단


이번 전시에 출품된 작품들은 경기도의 문화유산과 역사적 인물, 사건 등의 주제를 현대적 감각과 기술로 전환하여 보여줌으로써 관람객들이 마치 미술관에 방문한 것과 같은 인상과 재미를 느끼게 한다.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은 경기도 각 시군에 거주하면서 현장에서 활동하는 현대 민화 작가들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민화와 연관된 크로스오버 작품의 작가들과 미디어아트 작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경기도박물관은 특별전 연장 기간인 3월 14일까지 방문한 관람객들에게는 작년 12월에 발간된 특별전 전시도록을 정가(2만5천원)보다 할인된 금액(2만원)으로 판매한다고 밝혔다.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으로 우리 문화가 더욱 발전되길 소망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