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삼일절 맞아 CGV와 함께 한복문화 알린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삼일절 맞아 CGV와 함께 한복문화 알린다

삼일절 맞아 CGV 영화관 3개 극장에서 홍보 행사 3월 1일부터 15일까지 개최

주석 2021-02-27 164903.jpg

‘2020 한복 웨이브 패션쇼’ 현장 화보. 사진 제공: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 CJ CGV와 함께 삼일절을 맞이해 3월 1일(월)부터 15일(월)까지 CGV 영화관 홍대, 판교, 피카디리1958 3개 극장에서 한복문화를 알리는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행사 기간 중 영화관에 방문하면 입구에서 ‘2020 한복 웨이브 패션쇼’를 감상할 수 있다. 영상에서는 한복 디자이너 10명이 청하, 모모랜드,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 등 한류스타와 협업해 만든 한복 160여 벌을 선보인다.

 

문체부는 지난해 한복업계의 해외 진출과 한복문화를 홍보하기 위해 영상 패션쇼 제작을 지원했다. 이 영상은 2개월 만에 조회 수 10만 회 이상을 기록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영상을 본 미국의 유명 의상 감독 '패트리샤 필드'가 한복의 아름다움에 대해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패션쇼는 한복진흥센터 유튜브(www.youtube.com/officialhackr)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아울러 행사 기간 동안 한국 영화를 관람하고 이를 인증한 관객에게는 선착순으로 한복 마스크 등 기념품을 증정한다.

 

문체부와 CGV는 오는 4월 12일부터 18일, 10월 11일부터 17일에 열리는 한복문화주간과 '2021 한복 웨이브 패션쇼' 등 한복문화를 국내외에 확산하기 위해 다양한 협력사업을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문체부 이진식 문화정책관은 "이번 협업은 제102주년 3.1절을 기념해 우리 옷 한복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한복 입기를 생활문화로 확산해 나가기 위한 좋은 사례"라며 "우리 문화를 지키고 국내외에 알리는 데 앞장서는 문화기업들이 많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주석 2021-02-27 165032.jpg

 

 

 

한복 웨이브(Hanbok Wave) 공식 누리집. 사진 제공: 한복진흥센터


한편,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는 한복의 한류 창출 프로젝트인 ‘한복 웨이브’ 공식 누리집을 개설해 한복의 국내외 판매 지원에 나섰다.

 

참여 디자이너, 착장 별 이미지 및 디지털 패션쇼 영상 등을 소개하며, 각 디자이너들의 파냄 채널과 연동해 구매가 편리하도록 기능을 갖췄다. 또한, 홈페이지 내 영문 서비스를 추가해 각 디자이너들의 해외시장 진출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이 누리집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신한류 정책 일환인 '한류 업계 협업콘텐츠 기획개발 지원 사업'의 전통(한복) 분야 추진에 따라 기획됐다. 1월 25일부터 3월 31일까지 약 2개월간,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