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서울관광재단, 관광·마이스업계 심리상담 지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문화

서울시-서울관광재단, 관광·마이스업계 심리상담 지원

2021 서울 관광MICE기업 지원센터 상반기 전문위원 간담회.GIF

2021 서울 관광MICE기업 지원센터 상반기 전문위원 간담회. 사진출처 : 서울관광재단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이재성)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심리적 우울감과 스트레스가 큰 관광·MICE 기업 종사자를 위한 심리상담 지원에 나선다. 이를 위해 '서울 관광·MICE 기업 지원센터' 내 심리상담 전문위원을 배치하고, 19일부터 무료 상담 지원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울 관광·MICE 기업 지원센터'는 서울 소재 MICE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인사·노무, 회계·서무, 경영·법무 분야의 전문 상담 및 기업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경영 자문뿐만 아니라, 심리 치유 프로그램까지 지원해 관광·MICE 업계를 위한 전방위적 지원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MICE 산업을 비롯한 관광업계는 근간이 흔들리는 위기에 놓이게 되면서 업계 종사자들의 심적 피로도 또한 한계에 이르렀다는 의견이 지속해서 제기돼왔다.

 

이에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서울관광의 회복'을 목표로 관광 생태계 회복을 위해 자금을 지원하는 '위기 극복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으며, 더불어 종사자들의 마음 회복을 위한 심리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됐다.

 

심리상담 전문위원은 전문자격증을 보유하고, 기업 또는 근로자를 대상으로 상담 경력을 보유한 전문가로 선발했다.

 

이들은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오후 1∼5시) 센터에 상주해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며, 내담자 요청 시 전화 또는 화상으로도 상담이 가능하다.

 

심리상담은 전문위원과 내담자 간 1대1로 이루어지며, 1인 최대 8회까지, 1회당 50분 이내로 진행된다. 4월부터는 심리상담 전문위원이 기업을 직접 방문해 고민 해결을 돕는 집단 심리 상담도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 관광·MICE 기업 지원센터' 심리상담 관련 자세한 사항은 대표전화(02-2278-9933)로 문의하면 된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시는 관광·MICE 업계의 피해구제와 안정화를 위해 물리적 자금뿐만 아니라 심리적 치유까지도 지원해 회복을 적극 도울 것"이라며 "업계와의 다양한 소통을 통해 코로나19 종식 이후 관광·MICE 업계의 조기 회복과 기업 하기 좋은 산업 환경 조성을 위한 직·간접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