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 모험이 함께하는 행복공간 삽교호 놀이동산으로 놀러 오세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문화

꿈과 사랑, 모험이 함께하는 행복공간 삽교호 놀이동산으로 놀러 오세요.

볼거리와 놀거리, 먹거리가 가득한 충남 당진 삽교호에 가다

주석 2021-03-23 141854.jpg

삽교호 놀이동산. 


(충남=국민문화신문) 정예원 기자= 충남 당진에 위치한 삽교호는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넘쳐나는 곳이다. 바다와 호수를 한 곳에서 보며 사시사철 풍부한 해산물과 신선한 회를 맛볼 수 있다.

 

충청남도 당진시 신평면 삽교천3길 15에 위치한 삽교호 놀이동산은 서해안 바다가 보이는 아름다운 풍경과 함상 공원 및 다양한 놀거리, 먹거리가 있는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여행지이다.

 

친수공원 앞쪽에 위치한 삽교호 놀이공원은 평일 낮임에도 이곳을 찾은 많은 가족과 친구, 연인들로 붐볐다. 숲속의 공원이 함께 조성되어 있어 멋진 풍경을 자아낸다.

 

주석 2021-03-23 142357.jpg

바이킹.

 

이곳은 대관람차, 바이킹, 범퍼카, 회전목마 등 꿈과 사랑, 모험이 함께하는 다양한 놀이시설을 갖추고 있다. 연인들을 위한 다양한 포토존이 준비되어 있어 삽교호만의 감성을 심어준다. 또한, 사격장, 야구시설 등의 시설체험 등을 할 수 있다.

 

연인들의 데이트코스로 각광받는 이곳의 자랑거리 대관람차는 잔잔한 야경을 즐길 수 있다. 서해의 아름다움이 한눈에 보이는 이곳의 야경은 평화롭고 로맨틱한 분위기를 선사해준다. 오랜 세월에 낡았지만 어쩐지 그 촌스러움이 빈티지한 맛을 낸다. 멀리서도 보이는 대관람차는 근처 삽교호의 풍경을 한껏 살려준다.

 

밤이 되면 환한 불빛으로 빛나는 회전목마 앞은 인생 사진을 건질 수 있는 최고의 명소다.

 

주석 2021-03-23 141931.jpg

매표소 전경.

주석 2021-03-23 141824.jpg

삽교호놀이동산 이용권.

 

삽교호 놀이동산은 연중무휴로 운영되고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현장 상황에 따라 변경된다. 놀이기구는 1기종 대인 (중학생 이상) 4,500원, 1기종 소인 (초등학생 이상) 3.500원이다. 대관람차는 대인 6,000원, 소인은 4.000원이다.

 

놀이동산 외에도 해병대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함상공원, 바닷가를 걸으며 볼 수 있는 바다공원 등이 있다.

 

주석 2021-03-23 142028.jpg

삽교호 바다공원.

주석 2021-03-23 142121.jpg

삽교호 바다공원.

 

삽교 바다공원은 바다와 호수가 함께 어우러진 공원으로 일 만여 평의 규모에 누구나 이용이 가능한 200m 전망 데크, 다양한 체육시설, 공연장, 산책로가 갖춰져 있다. 낚시, 해산물 잡기 등 가족 단위로 즐길 거리가 다양하다. 

 

삽교호 함상공원은 대한민국의 영해를 지켜왔던 퇴역함정인 상륙함과 구축함이 전시 되어 있는 동양 최초의 군함테마공원이다. 바다에 정박한 상태의 대형상륙함과 구축함에 해군과 해병대의 역사와 문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수륙양용장갑차, 항공기·함포 등 해군 장비를 전시되어 있다. 놀이 공간, 기념품점, 특수입체영상관, 함상카페, 전투식량 전문식당 등 관람객을 위한 편의시설과 어린이들을 위한 나무 곤충 만들기 목공예 체험장이 있어 놀거리, 볼거리, 먹을거리가 충족된 곳이다.

 

주석 2021-03-23 142448.jpg

삽교호 바다공원.

주석 2021-03-23 142241.jpg

삽교호 바다공원 전시물.

 

이곳은 학생과 일반인의 해양 안보의식을 함양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으며, 전투정보실체험, 조타체험, 함포체험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해양 테마 과학관은 이색적인 공간구성으로 유아, 초·중·고, 성인은 물론, 가족 관람객들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또한, 각각의 분야별로 구성되어 다양한 전시물을 이해하고 놀고 체험할 수 있는 동적 공간으로 준비된 공간체험 학습장이다.

 

한편, 삽교호 놀이동산 측은 “서해대교의 바다를 보면서 남녀노소 누구나 유기시설을 이용하며 즐기실 수 있다.”라고 전하며 “친절과 봉사로서 안전에 최선을 다하며 항상 열심히 하는 모습으로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코로나로 답답한 시기 볼거리와 놀거리, 먹거리가 가득한 충남 당진에서 소중한 추억 가져보는 것을 추천한다.

 

주석 2021-03-23 142156.jpg

삽교호 바다공원의 갈매기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