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인한 운동 부족과 비만 증가는 관절에 치명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환경

코로나로 인한 운동 부족과 비만 증가는 관절에 치명적

운동 부족과 비만은 근력 약화로 귀속돼 관절염 증상 잘 나타나

주석 2021-04-07 145106.jpg

운동하고 있는 사람. 사진 제공: 펙셀스


(국민문화신문) 정예원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의 ‘2020년 국민 생활체육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9년 66.6%였던 생활체육 참여율이 2020년에는 60.1%로 감소했다고 밝혀졌다.

 

코로나 19로 건강관리 또는 여가활동을 위해 운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줄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2020년 국민 생활체육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9년 66.6%였던 생활체육 참여율이 2020년에는 60.1%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운동을 못 하게 되면 뭉친 근육을 풀고, 스트레스를 해소하지 못해 건강에 악영향을 끼친다. 체중 관리 실패로 인한 비만, 근력의 약화도 경계해야 한다.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연세 스타병원 권오룡 병원장(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외래교수)은 “운동 부족과 비만은 근력 약화로 귀속되고, 하체에서 늘어난 체중을 감당 해야 하기 때문에 관절염 증상이 잘 나타난다.”라고 전했다.

 

식사량의 변화가 없었다면 체중은 증가하게 된다. 체중이 5kg 증가할 때마다 무릎 관절에 가해지는 압력은 6배 증가한다. 특별한 외상, 무리한 관절 사용이 없었음에도 무릎 관절이 아픈 이유다.

 

무릎 통증의 원인은 다양하다.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퇴행성 관절염이 있고, 연골 손상, 반월상연골판 손상 등이 있다. 이 중 관절의 퇴화 또는 노화로 오는 질환인 퇴행성 관절염은 비만으로 인해 더욱 악화 될 수 있다.

 

질병 관리청의 2020년 지역사회건강조사에 따르면 비만율은 31.3%로 2017년 대비 2.7%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집에서 할 수 있는 홈트(홈 트레이닝), 동영상을 보고 따라 하는 스트레칭 등 다양한 운동을 통해 체중 관리를 해야 관절 건강에 좋다.

 

권오룡 정형외과 전문의(연세스타병원 병원장)는 “운동을 할 때는 바른 자세로 해야 한쪽 관절에 체중이 쏠리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근력이 약해지면 자세의 불균형이 더 심화 되기 때문에 운동 부족은 건강의 악순환을 만든다. 체중 관리와 관절 건강을 위해서 바른 자세로 무리하지 않을 정도의 규칙적인 운동을 해야 한다”고 알렸다.

 

운동은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고 점차 늘려나가야 하며 꾸준하게 수행할 때 건강한 관절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또한, 비타민 및 미네랄을 공급해주면 관절염 질환의 진행을 늦추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감염 예방에 주의하며 운동 습관을 길러 건강한 관절 상태를 유지 해야 될 시기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