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549명 확진…내일도 최소 700명대 이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종합뉴스

오후 6시까지 549명 확진…내일도 최소 700명대 이상

어제보다 10명 많아…최근 1주간 중간집계 최다 기록어제 오후 6시 539명에서 밤 12시 950명으로 411명 급증오늘 검사 건수 줄어드는 주말이라 증가폭 크지 않을수도

1.jpg

울산 한 초교서 확진자 발생900여명 검사

임미나 신재우 최종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기세가 한층 거세진 가운데 12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확진자는 총 54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539명보다 10명 많은 것이다. 지난 5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459451516481507539549) 중간 집계 최다 기록이기도 하다.

특히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2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훨씬 더 늘어나 최소 700명대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의 경우 오후 6시 기준 539명이었으나 밤 12시 마감 결과는 950명으로, 6시간 만에 무려 411명이 증가했다. 다만 이날은 평일보다 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주말이라 6시 이후 확진자가 전날만큼 많이 늘어나지 않을 수도 있다.

각 시도의 이날 중간 집계 549명 중 수도권이 404(37.6%)이고, 비수도권이 145(26.4%)이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 172, 경기 179, 인천 53, 경남 22, 대구 12, 충북 9, 경북·충남·강원 각 8, 광주·대전 각 6, 전북 5, 울산 4, 전남 3명이다. 세종과 제주에서는 추가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3차 대유행이 장기화하면서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점점 가팔라지고 있다.

이달 들어 전날까지 일별로 451511540628577631615592671680689명을 기록하며 400600명대를 이어갔으나, 이날은 950명으로 급증했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928명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