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집콕'에 파자마 많이 찾네…패딩 수요는 시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집콕'에 파자마 많이 찾네…패딩 수요는 시들’

BYC·쌍방울·비비안 실내복 매출 20~30%대 뛰어

1.jpg

 쌍방울 파자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외출을 자제하는 경우가 늘면서 실내복 업계가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

반면 대부분 패션업체는 동절기 대표 상품인 패딩 수요의 부진으로 '겨울 대목'마저 놓치고 있는 모습이다.

13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이랜드월드가 운영하는 제조·유통 일괄형(SPA) 브랜드 스파오의 지난 9~11월 파자마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0% 급증했다.

스파오 관계자는 "특히 영화 해리포터, 주토피아 등과 협업한 상품은 발주량을 2배로 늘려 판매하고 있을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같은 기간 속옷업체 BYC(직영점)와 쌍방울, 비비안의 파자마 등 실내복 매출도 각각 37%, 34%, 20% 늘었다.

쌍방울 관계자는 "비대면 원격 수업으로 아동 파자마 수요가 증가하고, 성인과 아동이 세트로 입을 수 있는 '패밀리 파자마' 판매량도 급증했다"면서 "집을 호텔이나 카페처럼 꾸미고, 집에서 입는 옷도 자신의 개성을 살려 입는 문화가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2.jpg

 

 

패딩을 입은 시민들

이와 달리 대부분의 패션업체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11~12월은 상대적으로 고가인 겨울 의류를 판매하면서 1년 중 최대 매출을 올리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르는 경우가 늘면서 새로운 외출복을 사는 경우가 줄었기 때문이다. 백화점을 비롯해 오프라인 매장을 찾는 소비자가 급감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

LF 관계자는 "지난 11월부터 이달 9일까지 패딩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줄었다"면서 "특히 이달 수도권에서 '오후 9시 봉쇄령' 수준의 방역 조치가 시작되면서 패션업계 전반의 분위기가 좋지 않다"고 말했다.

아웃도어 브랜드인 코오롱스포츠의 패딩 매출도 지난해 수준에 그쳤다.

올해는 10월 말부터 이른 추위가 시작되는 등 날씨 효과로 지난해보다 겨울 의류 판매가 일찍 시작됐는데도 수요가 지지부진한 것이다.

다만 일부 고가 브랜드의 외투 매출은 성장세를 보였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준명품' 브랜드인 톰브라운과 아미는 지난 11월부터 이달 9일까지 외투 매출이 각각 62%, 53% 뛰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관계자는 "주요 소비층인 MZ세대(1980~2000년대 초 출생 세대)는 경기침체 상황에서도 고가 브랜드 제품을 살 때 느끼는 만족감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다""실용성보다도 긍정적인 브랜드 이미지가 주는 '감성'이 구매 요인으로 작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1년 가까이 지속한 코로나19로 온라인 판매가 늘어 매출에 심각한 영향을 받지는 않았다"면서도 "이달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되면서 겨울 의류 판매가 주춤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기사발신지:연합뉴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